Search
💭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란? - 금융권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태그
RegTech
Solution
AML
3 more properties

은행, 보험 등 기존 금융권 서비스 금융 클라우드 전환

안녕하세요 다양한 산업에 최적화 된 AML(자금세탁방지)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는 레그테크(RegTech) 전문기업 유스비입니다.
최근 금융 서비스의 클라우드 구축 붐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은행권에서는 이미 IBK 기업은행, 새마을금고,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은행, KB저축은행, 우체국 금융 등 메이저 기업들이 클라우드 구축 제안요청서를 공개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금융 클라우드 전환이 트렌드로 자리잡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금융 클라우드의 기본 개념과 기업들의 움직임을 중점으로 다뤄보겠습니다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란?

우선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란 무엇일까요?
말 그대로 금융권에서 사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개발되어 그에 맞는 보안규격과 규제 기준을 준수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기존 금융사들은 서비스 운영에 있어 ‘보안성’을 최우선 사항으로 고려했기 때문에 거의 모든 서비스를 내부 설치형(On-Premise) 방식으로 적용해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외부망과 서비스를 이용하는 클라우드 방식의 도입 자체가 금융권에 있어서는 커다란 변화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On-Premise 방식이란? 기업의 서버를 운영함에 있어 자체적으로 보유한 전산실 서버에 직접 설치하는 것을 이르는 용어. 클라우드 기술의 본격적인 등장 전까지는 기업 인프라 구축의 대세를 차지했으나, 현재는 보안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업종 외에는 클라우드 방식이 오히려 대중적인 상황입니다.
현재 클라우드 전환을 준비하는 기업들은 대부분 내부망과 외부망을 함께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금융사 내부 시스템 연계 시 보호대책 예시 (출처: 금융보안원)
클라우드 기술의 발달로 인해 기존 방식에서 보안성을 잃지 않으면서, 더욱 유연한 자원 활용이 가능하다는 이점 때문에 많은 금융 서비스들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금융사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과 금융 클라우드

위에서 이야기한 ‘더욱 유연한 자원 활용’에 대해 자세하게 알아보겠습니다.
기존 금융 서비스 인프라 구축의 메인이었던 On-Premise 방식은 물리적인 서버를 설치하는 만큼, 초기 초기 투입비용이 굉장히 비싸고 서비스 이용량에 따른 증설이나 감축이 자유롭지 못하다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이러한 특징은 금융사 기존 서비스의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신규 서비스 개발 및 운영에 있어 큰 제약으로 다가오게 되었습니다.

1) 금융 서비스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현재 대부분의 금융 서비스가 비대면으로 전환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 트렌드를 따라, 금융사들은 그에 맞는 서비스 인프라를 재정비할 필요가 생겼습니다.
특히 기존 대면 방식의 거래량이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그만큼 늘어나는 비대면 서비스의 트래픽을 소화해야하는 상황입니다.
이러한 서비스 이용량의 급격한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서는 물리 서버를 이용하는 것보다 클라우드 서버를 이용하는 것이 훨씬 유동적이기 때문에 금융사 입장에서도 금융 클라우드 도입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또한 각 계열사별로 분리되어 있던 서버를 커다란 클라우드 인프라 구축을 통해 한 번에 관리하고자 하는 니즈도 있다고 합니다.

2) 신규 서비스 개발 및 운영

또한 금융사들이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하고 운영함에 있어서도 클라우드 방식의 유연함은 큰 도움이 됩니다.
다른 스타트업들과 마찬가지로 금융사들 또한 처음부터 인프라 구축에 높은 비용을 투자하지 않고도 금융 클라우드를 통해 초기 서비스를 구축하고 향후 설치형이나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전환하는 전략이 가능해졌습니다.
즉, 금융사의 클라우드 전환은 소비자들의 니즈가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하는 움직임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글로벌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사(CSP)들의 참여

금융권의 차세대 프로젝트 중 퍼블릭 클라우드 구축 작업에는 그동안 네이버클라우드, KT클라우드 등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사(CSP)들이 주로 참여해왔습니다.
하지만 최근에는 마이크로 소프트(MS),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클라우드(GCP)와 같은 글로벌 서비스들도 국내에 활발히 진입하고 있습니다.
금융사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절차(출처 : 금융보안원)
이러한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절차를 위해서는 필수적으로 금융 당국의 실사가 진행되어야 하기 때문에 이전까지는 국내 금융사가 해외 클라우드를 이용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하지만 19년도 11월 애저(Azure)를 캐롯손해보험에 제공한 마이크로스프트의 사례를 시작으로 해외 CSP들도 금융 실사를 받아들여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단, 아직까지는 전체 IT 인프라를 해외 클라우드로 옮기는 것이 아닌 리스크가 적은 외부 서비스 위주로 전환하고 있는 상태라고 합니다.
또한, 금융권 클라우드 전환 추세에 따라 22년 4월 14일 금융 당국은 금융권의 클라우드 도입을 활성화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 규제를 완화한다고 선언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전자금융거래법시행령 및 감독 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하고 개정해 내년부터는 본격 시행하겠다는 방침 입니다. 이러한 금융 당국의 규제 완화 움직임으로 인해 앞으로도 더 많은 금융사들이 클라우드 전환을 준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금융 클라우드를 통해 운영되는 유스비 eKYC 솔루션

유스비 또한 이러한 금융권의 변화를 감지하고 고객사들이 보다 유연하게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대부분의 솔루션을 ‘코스콤 금융 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클라우드 방식의 장점인 적은 초기비용과 이용량에 따른 과금방식을 통해 초기 기업들의 시장진출을 도우면서도 보안성을 잃지 않는 것이 목적입니다.
또한 최근에는 네이버 금융 클라우드 플랫폼(NCP) 마켓 플레이스에 ‘유스비 1원 인증 솔루션’을 입점하여 고객사들의 선택 폭을 넓혀 주고 있습니다.
관련 포스팅

마치며

많은 서비스들의 클라우드 전환에도 불구하고 On-Premise 방식을 고수하던 금융사들에게도 변화가 찾아왔습니다.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대응하기 위한 금융사들의 적극적인 전환 움직임이 국내외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CSP)들에게도 큰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유스비는 금융권, 핀테크, 레그테크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빠르게 전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레그테크, AML 솔루션 전문기업 유스비에서 뉴스레터 구독자를 모집 중입니다!

다양한 산업군의 규제를 극복하기 위한 가이드북과 AML 지식 콘텐츠, 성공사례와 인사이트 정보들을 전달해드립니다.
변화하는 규제 환경에 대해 가장 빠르게 대처하고 싶으시다면?
지금 바로 유스비 뉴스레터를 구독해주세요!
유스비의 마케팅 매니저로서 고객사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와 캠페인을 기획합니다.
규제 문제에 대한 고민을 함께 해결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유스비 홈페이지에 문의 남기기